프린트 갭 이미지이메일 전송갭 이미지리스트
섹션 타이틀 이미지
기존화폐 인물도 포함 원점서 선택하자
세종대왕ㆍ이순신장군 10만원권 추천받아…경제인도 거론
기사입력 2007.08.27 07:27:50
보내기
기사 나도 한마디

◆고액권 도안 어떻게 / 매경 오피니언리더 104명 설문조사◆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오피니언 리더들은 2009년 상반기 발행될 고액권 초상인물로 독립운동가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지난 7일 발표한 고액권 인물후보 10명 중 독립운동가는 김구 안창호 유관순 등 3명이다.

매일경제신문이 지난 20~21일 기업, 금융, 문화ㆍ예술, 체육, 학계 등 국내 각 분야 오피니언 리더 10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새 고액권 앞면 도안으로 인물을 선호한다는 의견이 98명(94%)으로 압도적이었다. 인물 외에 건축물과 자연경관 등 다른 도안을 쓰자는 의견은 6명(6%)에 그쳤다.

◆ `독립운동가` 선호 가장 많아 =

인물군별로는 `독립운동가`를 추천한 응답이 63명(34%ㆍ복수응답)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학자ㆍ사상가(45명ㆍ24%)가 2위를 차지했다. 정치인과 과학자가 각각 16명(9%) 지지를 얻어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여성이 14명(8%)의 추천을 받아 5위를 차지했다. 문화ㆍ예술인이 13명(7%)으로 뒤를 이었다.

경제인(9명ㆍ5%)과 장군 등 군인(7명ㆍ3%)은 선호도가 크게 떨어졌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경제계 인사는 "대한민국을 세우는 데 가장 큰 공헌을 했다는 측면에서 독립운동가가 대한민국의 대표성과 정체성을 잘 나타낸다고 생각한다"며 독립운동가를 추천한 이유를 설명했다.

구체적인 인물로는 10만원권과 5만원권에서 모두 김구가 1위를 차지했다. 김구는 10만원권 초상인물 선호도에서 33%를 얻어 1위를 한 데 이어 5만원권 인물선호도에서도 18%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조사는 세종대왕, 이이, 이황 등 기존 화폐 인물을 모두 포함해 고액권 초상인물로 가장 적합한 인물을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는데 현재 1만원권에 있는 세종대왕이 10만원권 선호인물 2위로 나타났다. 정약용은 5만원권 선호인물 2위를 차지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 광개토대왕도 많은 지지 =

현재 사용하고 있는 화폐 초상인물을 바꿀 필요가 있겠느냐는 질문에 28명(27%)이 `그렇다`고 답했다. 고액권 발행에 따라 전체 화폐 체계의 통일성이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의견이 상당수 있음을 의미한다.

실제 한국은행과 주요 포털사이트 게시판에서도 `이번 기회에 전체 화폐 인물을 모두 바꿔보자`는 의견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네티즌 사이에서 세종대왕을 10만원권에 쓰자는 의견이 많은데 오피니언 리더 설문조사에서도 세종대왕이 10만원권 초상인물 선호도 2위를 차지한 것이 눈길을 끈다.

대형 유통업체 임원은 "새 지폐가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기존 화폐까지 바꾸는 것은 부담이 되겠지만 개인적으로 역사상 기여도가 가장 높은 세종대왕이 최고액권에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른 기업체 임원은 "미국을 보면 가장 많이 쓰는 1달러에는 `국부(國父)`로 불리는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이, 최고액권인 100달러에는 `미국인의 정신적 지주`로 평가받는 벤저민 프랭클린이 그려져 있다"며 "우리도 이 같은 체계를 갖췄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은이 선정한 인물후보 10명에 포함돼 있지 않은 광개토대왕도 많은 지지를 받았다. 10만원권 선호도에서 16% 지지를 받아 3위를 차지했고, 5만원권 선호도에서도 3% 지지를 받았다.

◆ 대조영ㆍ안중근ㆍ손기정 씨도 추천 =

한은이 지난 7일부터 21일까지 실시한 국민 여론수렴에서 1위를 차지한 장영실에 대해서는, 이번 조사에서 의외로 지지가 저조했다. 장영실은 10만원권에서 4% 지지로 6위, 5만원권에서는 6%로 7위에 그쳤다. 오피니언 리더들의 생각이 일반 시민들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반면 국민 여론수렴에서는 큰 지지를 얻지 못했던 안창호가 10만원권과 5만원권에서 각각 4위를 차지해 두드러졌다.

신사임당은 5만원권 선호도에서는 12% 지지로 3위를 차지했지만 10만원권에서는 응답자 104명 중 단 한 표도 얻지 못했다. 기타 인물로는 대조영 왕건 김홍도 안중근 손기정 등이 추천을 받았고, 한국인 최초 우주인 선발자를 5만원권 초상인물로 쓰자는 의견도 있었다.

경제인으로는 유일한 유한양행 창업주가 5만원권 후보로 공동 10위에 올랐다.
이어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 개성상인 임상옥 등이 거론됐다. 네티즌 여론조사에서 상당한 지지를 받았던 박정희 전 대통령은 단 한 표도 얻지 못했다. 시중은행 고위 관계자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추천하는 글을 많이 봤는데 역사적 평가가 극단적으로 엇갈리기 때문에 화폐 초상인물로 쓰기엔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정주영ㆍ이병철 회장 등 경제인을 화폐에 반영하기에는 이해 관계가 너무 복잡하게 얽혀 있어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다"고 말했다.



[변상호 기자 / 고재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를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만나세요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


기획/연재

기획/연재 더보기

분야별 주요뉴스

포토

포토 더보기

2012 대한민국 우수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