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갭 이미지이메일 전송갭 이미지리스트
섹션 타이틀 이미지
[시승기] 체인 없는 전기자전거 마이스터 `만도풋루스`
오른쪽 버튼 `꾹`…스르륵 시동
`스포티 모드` 로 쾌적한 속도감
기사입력 2012.09.10 15:13:51
보내기
기사 나도 한마디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접이식 `만도풋루스`

마이스터의 체인 없는 전기자전거 `만도풋루스`는 자전거라기보다는 가볍고 접을 수 있는 스쿠터에 가까웠다.

지난달 29일 독일 프리드리히스하펜에서 열린 `유로 바이크(Euro Bike) 2012` 현장에서 시승해본 만도풋루스는 어디에서나 일단 시선을 받았다. 무엇보다 자전거답지 않은 디자인 때문이다.

자전거는 기본적으로 두 발로 페달을 밟아서 움직이는 것이 기본이고, 페달을 밟아서 돌리는 사람의 힘을 바퀴에 전달하는 것은 바로 체인이다.

그런데 만도풋루스엔 체인이 없다. 페달은 있지만 체인이 없어서 그야말로 `미니멀리즘(Minimalism)`적 디자인이 됐다.

실상 운동원리는 자전거보단 스쿠터와 같다. 다만 페달을 밟아서 돌리는 힘을 배터리로 갈 수 있게 하는 자가충전이 가능하다는 점이 다르다.

본격적 시승에 앞서 안장에 앉아 높이를 조절했다. 자전거 핸들 중간에 위치한 자그마한 디지털 계기판이 눈에 띄었다. HMI(Human Machine Interface) 디스플레이라고 불리는 이것은 자동차의 키 역할과 계기판 역할을 동시에 수행한다. 한 손에 들어올 정도로 작은 이 HMI 디스플레이를 자전거에서 분리하면 시동이 걸리지 않기 때문에 도난 예방에도 탁월하다.

이 디스플레이를 자동차 키처럼 꽂은 후 오른쪽 핸들에 위치한 작은 버튼을 누르면 모터가 돌아가면서 자전거가 앞으로 나간다. 이 시동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페달은 밟아도 되고, 밟지 않아도 된다. 탑승자의 자유다. 페달을 밟으면 이 에너지가 배터리 충전에도 쓰이기 때문에 주행거리가 늘어난다는 장점이 있다.

페달을 밟지 않아도 주행이 가능하다는 점은 여성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치마를 입고 출근을 할 때 페달을 밟게 되면, 다소 민망한 상황을 연출할 수 있다. 하지만, 만도풋루스에선 페달 위에 발을 올려놓기만 해도 되기 때문에 편리하다. 역시 스쿠터의 장점을 차용했다고 볼 수 있다.

자전거를 운행하면서 운동도 하고 싶은 사람은 페달을 마음껏 밟을 수 있다. 페달을 밟을 때의 무게감은 HMI 디스플레이에서 자기가 원하는 대로 조절할 수 있다. 페달 무게를 무겁게 해 더 많은 운동효과를 거두고 싶다면 `Hard` 모드에, 중간이라면 `Medium` 모드에, 가볍게 타고 싶다면 `Soft` 모드에 두면 된다. 마치 헬스클럽에 있는 운동용 자전거와도 비슷하다.

주행을 시작하면 계기판에는 현재의 속도가 나오고, 앞으로 가능한 주행거리가 디지털로 표시된다. 최대한 낼 수 있는 속도는 시속 25㎞다. 이는 특별한 면허 없이, 누구나 이 자전거를 탈 수 있게 하기 위한 최대 속도다. 이 속도 범위를 넘어서면, 자전거가 아닌 스쿠터나 자동차 관련 법 적용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마이스터측의 설명이다.

남은 주행거리는 페달을 밟으면 조금 늘어나고, 밟지 않으면 더 빨리 줄어든다. 큼지막하게 표시돼 있어서 어느 정도 주행을 할 수 있는지 굳이 신경써서 보지 않아도 보인다.

체인을 없애는 바람에 최대 주행거리가 40~50㎞ 정도로 다른 전기자전거보다는 짧기 때문에 마이스터에서 신경을 쓴 부분이다.

HMI에서 3가지 가속감 조절을 할 수 있는데 `스포티(Sporty) 모드`로 놓고 버튼을 가장 끝까지 밀어붙이니 자전거에선 상상할 수 없던 시원스러운 주행이 가능하다.

그러나 평상시엔 `노멀(Normal)` 모드로만 놓고 주행해도 큰 무리가 없다. 처음 전기자전거를 접해 익숙지 않은 사람들은 `에코(Eco)` 모드로 출발했다가 바꿔도 충분할 것 같다.

주행 시 약간의 모터 돌아가는 소음은 감안을 해야 한다. 그러나 자전거 페달을 밟았을 때의 체인 돌아가는 소리만큼 거슬릴 정도는 아니다.


전기자전거는 처음엔 익숙하지 않아 오른쪽 손잡이에 위치한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 자전거가 휙 하고 나가 버리는데 무서움을 느끼기 쉽다. 하지만 조금 타다 보니 버튼을 누르며 속도를 조절하면서 페달을 밟는 재미가 있었다. 확실히 일반 자전거보다는 훨씬 덜 힘들게 이동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BIG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


뉴스브리핑

mk인사이드 이전보기

mk인사이드 다음보기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

분야별 주요뉴스

포토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