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갭 이미지이메일 전송갭 이미지리스트
섹션 타이틀 이미지
DMB족 퇴근길 지하철서도 "와~"
올림픽 중계방송으로 시청률 급등 … 제품도 잘 팔려
기사입력 2008.08.12 18:13:26 | 최종수정 2008.08.12 20:14:43
보내기
기사 나도 한마디

 기사의 0번째 이미지

12일 저녁 지하철 4호선에서 한 승객이 DMB 수신기를 통해 베이징 올림픽 유도 경기를 시청하고 있다. <김호영기자>

베이징올림픽 남자 양궁 단체 결승전이 벌어진 지난 11일 오후 6시 45분께.

지하철 5호선으로 퇴근길에 올랐던 직장인 박 모씨(33ㆍ서울 송파구)는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을 통해 `양궁 결승전`을 시청했다.

지하철에서 DMB를 시청하던 승객은 박씨뿐만이 아니었다. 많은 승객이 휴대전화나 개인멀티미디어기기(PMP) 등으로 올림픽 중계방송을 시청하고 있었다.

베이징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들 선전이 계속되면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올림픽 중계방송을 시청하려는 소위 `DMB족(族)`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상파와 위성 DMB 단말기가 1400만대 이상 보급된 효과를 톡톡히 누리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지난 올림픽 때마다 미디어 환경이 큰 변화를 겪은 사례로 봤을 때 이번 베이징올림픽은 `DMB 올림픽`이라 부를 만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지상파DMB와 위성DMB 시청률은 베이징올림픽이 개막한 이후 급상승하고 있다. 티유미디어 집계 결과 `위성DMB 시청률(myMBC 기준)`은 올림픽 개막 전인 지난 7월 평균 0.49%에 불과했으나 올림픽이 시작된 지난 8일 0.64%를 넘었다. 한국 선수들이 본격적으로 메달 경쟁에 돌입한 10일에는 1.61%, 11일에는 평균 2.27%를 기록했다.

특히 11일 오전 박태환 선수의 남자 수영 자유형 200m 예선전의 순간 시청률은 12.51%를 돌파했으며 저녁 퇴근시간에 벌어진 남자 양궁 단체전의 순간 시청률은 15.54%를 기록하기도 했다.

DMB 내장 휴대전화 판매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집계 결과 지상파DMB를 내장한 휴대전화 비중이 지난 5월에는 23.1%(총 117만대 가운데 27만대)였으나 올림픽 개막 직전인 7월에는 33.5%로 두 달 만에 10%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지상파DMB가 내장된 휴대전화 비중이 14.1~17.7%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크게 증가한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베이징올림픽이 전 국민적 관심사로 떠올랐기 때문에 8월에는 DMB가 내장된 휴대전화의 판매 비중이 40%에 육박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손재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BIG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


뉴스브리핑

mk인사이드 이전보기

mk인사이드 다음보기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분야별 주요뉴스

포토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