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갭 이미지이메일 전송갭 이미지리스트
섹션 타이틀 이미지
여름 보양식과 어울리는 와인
평양냉면엔 페랭 리저브 블랑
삼계탕엔 로즈마운트 세미용 샤르도네
바비큐엔 샤토 클라르크ㆍ로즈마운트 O
기사입력 2009.07.07 15:09:05
보내기
기사 나도 한마디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무덥고 후텁지근한 여름엔 입맛이 떨어지기 십상이다. 가볍고 상쾌한 스타일의 화이트와인이나 로제와인은 여름철 식욕을 돋우는 아이템으로 그만이다. 화이트와인은 산도와 밸런스까지 받쳐 주어 더운 날씨에 축 처지는 느낌도 발랄하게 이끌어 준다. 맑은 핑크빛과 산뜻한 맛이 특징인 로제 와인은 오묘한 컬러와 맛으로 한여름밤의 로맨스를 연상케 해 여름 와인의 대명사로 떠오르고 있다.

레드와인은 묵직한 맛 때문에 여름철에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여름 보양식과 곁들여 먹으면 제격인 레드와인도 많다. 입맛을 돋워 주는 여름 별미와 잘 어울리는 와인을 소개한다.

◆ 평양 냉면

= 다소 밋밋할 수 있는 맑은 육수와 구수한 메밀 면의 평양 냉면은 강렬한 향을 갖고 있는 론 지역의 비오니에와 훌륭한 조화를 이룬다. 비오니에는 프랑스에서 가장 개성적인 품종 중 하나로 꽃향과 과일향이 강해 냉면에 시원함을 더해준다.

상큼한 맛은 메밀 면의 구수한 맛을 없애지 않고 더 강하게 느끼게 해 준다. 비오니에 100%를 사용한 `이기갈 콩드리외`나 비오니에 외 2개 품종과 블렌딩해 만든 `페랭 리저브 블랑` 등을 평양 냉면의 마리아주로 추천할 만하다.

◆ 삼계탕

= 삼계탕의 마리아주는 인삼주다. 와인에서 마리아주를 찾는다면 `로즈마운트 세미용 샤르도네`가 적당하다. 약간 달콤하고 상큼한 듯한 신선한 맛의 세미용과 샤르도네의 깊이와 질감이 느껴져 인삼주를 연상케 한다. 삼계탕에 들어가는 여러 가지 약재(인삼, 대추, 찹쌀 등)의 풍미와 잘 어울린다.

또 로버트 몬다비 프라이빗 셀렉션 피노 누아는 적당한 깊이감, 질감, 산도를 가지고 있어 삼계탕의 은은한 풍미, 특히 강하지 않은 소금ㆍ후추 간의 삼계탕 육질과 완벽한 궁합이다.

◆ 야외 바비큐

= 날씨가 더워지면 산으로 바다로 계곡으로 떠나 가장 즐겨 먹는 음식이 야외 바비큐다. 야외 바비큐는 어지간한 레드와인과 대체로 잘 어울리는 편이다.

`샤토 클라르크`는 가격 대비 매우 뛰어난 보르도 와인으로 풍부한 과일맛과 오크향을 자랑하며 실크처럼 부드러운 타닌과 감미로운 피니시(뒷맛)가 특징. 이 와인처럼 보르도 스타일의 적절한 무게감의 타닌이 느껴지는 와인들은 소스 없이 소금과 후추만으로 간을 한 후 살짝 구워 먹는 바비큐 요리와 최상의 궁합을 자랑한다.


최근에는 와인을 캐주얼하게 즐기는 젊은 층이 늘어나면서 얼음을 넣어 마시는 와인이 바비큐의 마리아주 아이템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감각적인 스타일의 와인으로 유명한 호주 로즈마운트의 `O(오)`는 얼음을 넣어 와인이 희석되는 것을 감안해 만든 와인이다. 약간의 스파클링을 함유하고 있으며 달콤한 맛과 상쾌한 느낌으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스타일의 와인으로 얼음을 넣어 차게 마셨을 때 최상의 맛을 낸다.

※도움말 = 신동와인 마케팅팀 전소윤 팀장 / 이준혁 소믈리에

[김주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BIG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


뉴스브리핑

mk인사이드 이전보기

mk인사이드 다음보기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분야별 주요뉴스

포토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