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갭 이미지이메일 전송갭 이미지리스트
섹션 타이틀 이미지
추락하는 `골든디스크상`…10만장으로 `티격태격`?
기사입력 2008.12.10 22:37:11 | 최종수정 2008.12.11 09:45:22
보내기
기사 나도 한마디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추락하는 골든디스크상.`

음반 판매량을 기준으로 한다는 점에서 주목 받아온 ‘골든디스크’ 시상식은 86년 제1회 이래 20여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한다.

그러나 가요계 불황에 음원다운로드 시장이 팽창하고, 지상파에서 케이블로 방영권이 옮겨가면서 `골든디스크`는 권위를 잃어가며 내리막길을 달리고 있다. 여기에다 공정성 의혹을 끊임없이 받아오며, 내리막길을 달리다 못해 추락하고 있는 형국이다.

제 23회 골든디스크상 시상식이 10일 오후 7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렸다. 그러나 `나눠먹기` `구색맞추기` `그들만의 잔치`로 끝나는 초라한 시상식이었다.

과거 `골든디스크` 시상식은 연말 가요 시상식과 달리 음반판매량으로 수상자를 선정해 권위를 확실히 인정받았다. 방송 한번 출연하지 않고 음반판매량으로 골든디스크 대상을 수상하는가 하면, 유작앨범으로 최고의 영예를 안기도 했다.

`연말 시상식`과 `골든디스크` 대상 기준이 어떻게 다른지를 확실히 인지하게 해 주는 대목이다. 실제로 2회 때는 음반만 발표하고 방송활동을 거의 하지 않은 가수 이문세가 `골든디스크` 대상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91년에는 가수 김현식의 유작이었던 `내 사랑 내곁에`에 골든디스크 대상을 차지하면서 그의 어린 아들이 수상소감을 말하는 것을 온 국민이 지켜봤다. 98년에는 가수 김종환이 세대를 가로지르는 공감을 일으켰던 `사랑을 위하여`로 앨범 판매량에서도 그 해 최고 판매고를 기록하며 대상의 기쁨을 맛봤다.

특히 `골든디스크상`의 빼놓을 수 없는 재미는 가요 프로그램에 얼굴을 보이지 않는 이른 바 `얼굴없는 가수`를, 이날 만큼은 카메라 앞으로 불러모으는 위력을 발휘했다는 점이다. 그러나 지금은 후보에 올라도 불참하는 가수가 빈번하다. 불참하면 당연히 상을 받지 못하는 수순을 밟게 된다.

"개인사정상 불참하지 못했다"는 MC의 그럴 듯한 변명보다 "믿을 수 없어 안 나온다"는 솔직한 대답이 더 필요한 시점이다.

올 한해 가요계 최고의 중심축이라 할 수 있는 빅뱅, 이효리는 사전에 골든디스크 불참을 선언했다.

불과 몇 해 전만 해도 `골든디스크 시상식` 하면, 가수들이 가장 받고 싶어하는 트로피 중 하나였다. 음악 순위프로그램에서 1위를 하는 것보다, 가장 많은 음반을 팔아치운 가수에게 주는 상이어서 그 영예는 더욱 컸다. 순간적인 인기만으로는 골든디스크는 절대 거머쥘 수 없는 소리 없는 강한 상이었기 때문이다.

`골든디스크` 주최 측은 여전히 수상자 선정 기준으로 음반 판매량을 으뜸으로 여긴다고 밝히고 있다. 주최 측은 "디스크 본상·디스크 신인 가수상 등은 각 부문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올 11월 말까지 국내에서 출시된 모든 음반의 판매량 집계가 심사 기준의 60%를 차지한다. 여기에 인기투표 20%와 심사위원 평가 20%를 합산해 최종 평가점수를 매긴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적지 않은 음악팬들은 `형평성`에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지난해 국내 음원사이트 연간 총순위 1위는 빅뱅의 `거짓말`이었지만, 이들은 시상에서 제외됐다. 디스크 부문에 정규앨범이 들어간다는 이유가 아니었나"며 "올해 서태지 앨범은 싱글 최초로 20만장을 돌파했는데도 본상 후보에 오르지 못한 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냐"며 꼬집었다.

2008년 골든디스크는 아이돌그룹 동방신기에게 대상이 돌아갔다. 지난 2006년 정규 3집으로 골든디스크 대상을 수상한데 이어 두번째다. 동방신기는 이날 지난 9월 말 발표한 국내 정규 4집으로 대상은 물론 `디스크 부문 본상과 `옙 인기상`까지 총 3개 트로피를 가져갔다. `주문-미로틱`을 타이틀 곡으로 한 동방신기 4집은 지난 11월 말까지 총 46만장(소속사 집계 기준)이 판매됐다고 한다.


사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10만장 이상 팔린 앨범이 SG워너비와 에픽하이·슈퍼주니어 등 3팀에 불과하다. 올해는 동방신기·신화·김동률·브라운아이즈 ·SG워너비 등 가까스로 5팀을 넘겼다.

겨우 10만장, 20만장 판매된 음반을 가지고 골든디스크 최강자를 가리는 것은 초라한 일이다.

2008년 골든디스크상 수상자 명단

▲골든 디스크 대상 = 동방신기 ▲디지털 음원 대상 = 쥬얼리 ▲디스크 본상= 비, 브라운아이즈, 신화, 동방신기, SG워너비, 김동률 ▲ 디지털 본상 = MC몽, 쥬얼리, 브라운아이드걸스, 원더걸스 ▲ 옙 인기상= 동방신기, FT아일랜드, 손호영, 태연 ▲트로트상 = 장윤정 ▲ 제작자상 =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신인상 = 다비치, 샤이니 ▲코스모폴리탄 록상 = 넬 ▲ 코스모폴리탄 뉴 트렌드상 = 김종욱 ▲ 공로상 = 김창완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

[인터뷰 ③] 빅뱅 "100만장 돌파하면? 그냥 밥 먹으러 가야죠"
[인터뷰 ②] 빅뱅 `진실게임`… "가장 결혼을 빨리 할 것 같은 멤버는?"
[인터뷰 ①] 빅뱅 "무대 밖에서는? 리얼 버라이어티쇼!"
[일문일답] 서태지 "특별대우? 좋은 콘텐츠 같이 만들기 위한 것"
`넥스트` 신해철 "서태지 밴드와 맞짱 뜨겠다"
`골든디스크`, 빅뱅과 서태지는 어디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BIG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분야별 주요뉴스

포토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