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갭 이미지이메일 전송갭 이미지리스트
섹션 타이틀 이미지
`의심화물` 北선박 검색 의무화
유엔, 강력 대북제재안 이르면 7일 표결
기사입력 2013.03.06 17:21:57 | 최종수정 2013.03.07 08:09:40
보내기
기사 나도 한마디

북한 3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의심선박 검색과 금융제재를 의무화하는 내용이 담긴 고강도 제재안이 이르면 7일께 표결에 부쳐질 전망이다.

유엔은 5일(현지시간) 안보리 비공개 회의를 열고 △불법화물 선적이 의심되는 북한 선박에 대한 검색 의무화 △의심 화물을 실은 항공기의 이ㆍ착륙 및 영공통과 불허 촉구 △핵ㆍ탄도미사일 및 무기 수출과 관련된 금융거래 중단 의무화 △밀수ㆍ밀매 등 북한 외교관의 불법행위 여부 감시 △북한 단체 및 개인 대상 제재리스트 확대 등이 담긴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을 회람했다.

수전 라이스 유엔 주재 미국대사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북 제재안 초안은 지금까지의 대북 제재안보다 훨씬 강력한 것이며 범위도 포괄적"이라고 설명했다.

라이스 대사는 이번 제재안이 북한의 추가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개발능력을 억제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날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대북 제재결의안 초안에는 '의심스러운 화물'을 선적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선박에 대한 검색을 의무화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초안에는 '각국은 (결의안에 따라) 공급ㆍ판매ㆍ거래ㆍ수출이 금지된 품목의 화물을 실은 것으로 합리적 의심이 드는 정보가 있을 경우 자국 영토에 있거나 통과하는 모든 북한 관련 화물을 검색해야 한다'는 문구가 들어 있다.

[워싱턴 = 이진우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BIG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


뉴스브리핑

mk인사이드 이전보기

mk인사이드 다음보기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분야별 주요뉴스

포토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