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트 갭 이미지이메일 전송갭 이미지리스트
섹션 타이틀 이미지
靑 "비상시국 인식, 국정공백 최소화 노력"
기사입력 2013.03.06 11:20:48 | 최종수정 2013.03.06 16:25:37
보내기
기사 나도 한마디

청와대가 국회의 정부조직 개편안 통과가 난맥상을 보임에 따라 현 상황을 비상시국으로 인식하고 허태열 비서실장 주재로 수석 비서관들이 모여 매일 상황점검회의를 열어 현안에 대처하기로 했다.

6일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 브리핑을 통해 "매일 상황회의를 개최해 현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국회의 정부조직법 개편안 처리 지연과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지연으로 정상적 국정수행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판단했다"며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실은 총리실로부터 각 부처 상황 종합자료를 받아 재점검한 뒤 매일 비서실장 주재 수석회의에 보고하고, 각 부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할 경우 각 부처 기조실장으로 구성된 국정과제 전략협의회를 적극 활용해 국무총리실 중심으로 국정 공백이 없도록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일 상황점검회의를 당분간 매일 오전 8시 비서실장, 수석대변인 전원, 대변인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해 일일 국정상황을 치밀하게 점검해 나갈 것"이라며 "청와대도 일일 상황보고를 받아 함께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윤 대변인은 구미 염소가스 누출 사고 등과 관련해 "각종 안전사고에 대해 선제 대응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화학사고를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이날 회의에서 서민생활 침해 사범 근절 방안에 대해 심도깊은 논의가 진행됐으며 불법 사금융, 채권 추심행위, 불법 다단계·유사수신행위 등 금융사기, 보이스피싱·서민형 갈취사범·불법사행행위에 대해 강력한 단속을 취하기로 했다고 윤 대변인은 말했다.


이를 위해 대검찰청 형사부 중심으로 유관기관과 협조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6월말까지 1차 단속을 실시하고 결과를 점검한 뒤 2차 단속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용영 기자]

민주,정부조직법 `SO` 원안처리 3대요건 제시
고심 깊어지는 朴대통령…정국대처 주목
靑, 각부 차관-실국장 중심 `비상국정` 운영
김용태 "靑, 野에 타협책 제시하고 협상해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BIG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갭 이미지 이메일 전송 갭 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

분야별 주요뉴스

포토

포토 더보기